대출금리·보험금 민원 급증…"경기침체 탓"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올해 들어 대출금리나 보험금 지급과 관련한 민원이 급증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1~9월 접수된 금융민원이 7만1천70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만239건) 보다 1만1천469건(19.0%)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은행ㆍ비(非)은행권에선 대출금리를 내려달라고 요청하거나 채권추심에 불만을 제기하는 등 여신 관련 민원이 2천141건(35.3%) 늘어난 8천211건 접수됐다.

`저축은행 사태' 여파로 후순위채권 불완전판매 관련 민원과 연회비 부당청구 등 신용카드 관련 민원도 31.1%와 32.3% 각각 늘었다.

보험권에선 보험금을 더 달라는 요지의 보험금 산정ㆍ지급 민원이 9천691건 들어왔다. 지난해보다 3천642건(60.2%)이나 증가했다.

이미 계약한 보험상품의 보험료를 돌려달라는 요청 등 보험모집 관련 민원(9천920건)도 40.5% 늘었다.

금융투자 쪽에선 수익증권과 주식매매 관련 민원이 많아 국내외 증시 부진의 영향을 반영했다.

햇살론ㆍ새희망홀씨 등 서민금융 상품의 대출 기피ㆍ거절, 자동차 할부금융 금리, 실손의료보험료 할증, 텔레마케팅 보험 판매 관련 민원도 많았다.

올해 1~9월 금융상담은 30만5천71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만6천92건(9.3%) 증가했다. 저금리 전환과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관련 문의가 다수다.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 박장규 팀장은 "대출금리나 보험금 관련 민원이 늘어난 데는 경기 침체로 가계의 소득 여건이 위축된 게 영향을 준 것 같다"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민원 처리에 소홀한 금융회사에 `CRM(민원 전담 관리자)'을 두고 민원인이 처리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민원이력제'를 도입할 방침이다.

zhe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