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침> 경제(韓中 통화스와프 자금 양국 무역 결제…)

연합뉴스

韓中 통화스와프 자금 양국 무역 결제에 쓴다(종합)

美 달러 의존도 낮추고 원ㆍ위안화 국제화에 도움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한국과 중국의 통화스와프 자금 64조원(3천600억위안)을 무역 결제에 활용하는 방안이 연내에 마련된다.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는 4일 한ㆍ중 통화스와프 자금을 국내 기업의 대중(對中) 위안화 무역 결제와 중국 기업의 대한(對韓) 원화 무역 결제에 지원하는 제도를 연말까지 도입하기로 했다.

양국 중앙은행은 곧 상대 은행에 통화스와프 한도 내에서 자국 통화를 입금할 계획이다. 한은엔 중국 인민은행의 위안화가 들어온다. 이 돈은 국내은행을 거쳐 수입업체에 제공돼 물품 대금을 결제하는 데 쓰인다.

한국 기업과 거래하는 중국 수출업체는 위안화로 대금을 받게 된다. 같은 방식으로 우리 수출업체는 중국에 수출하면 원화로 대금을 받을 수 있다.

통화스와프 자금 무역결제가 이뤄지면 양국의 수출입기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한ㆍ중 무역 결제의 약 95%가 미국 달러화로 이뤄져 환율 변동 리스크 등이 컸기 때문이다.

자국통화의 무역결제가 많아지면 달러 등 주요 결제통화에 대한 의존도 역시 낮아진다. 교역이 촉진되는 것은 물론 한ㆍ중 정부가 각각 추진하는 위안화ㆍ원화 국제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재부는 제도 활성화를 위해 관련 규정도 바꾼다.

비거주자 간 원화 자본거래는 정부에 신고해야 하지만 양국 간 통화스와프 자금과 관련한 대출은 신고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중국 인민은행과 중국 시중은행간 원화 거래를 위한 것이다.

한은은 이달 중순까지 대출 대상 은행을 선정하고 관련 약정을 체결할 계획이다. 대출액 상ㆍ하한선은 필요하면 정한다. 만기는 3개월 혹은 6개월이다. 대출금리는 위안화는 상하이시장 단기금리(SHIBOR), 원화는 코리보(KORIBOR)다.

대출 대상 은행은 위안화 대출을 원화로 환산한 금액의 110%에 해당하는 국채, 정부보증채, 통화안정증권을 한은에 담보로 제공해야 한다. 만기엔 위안화로 대출금액과 이자도 갚는다.

한은 국제국 은호성 팀장은 "통화스와프 자금 무역결제를 계속 하면 한ㆍ중 통화스와프가 사실상 상설화하는 효과가 있다"며 "이 제도가 정착되면 일본 등 다른 아시아국가와도 자국통화를 사용해 무역결제를 지원하는 제도를 추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banghd@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