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급속위축… 기업 곳간 현금 넘친다

세계일보

[세계일보]

기업 투자가 급속히 위축되면서 기업들의 곳간에는 현금이 넘쳐난다. 글로벌 경기 침체가 장기화하면서 무리한 시설투자를 줄이고 불확실한 미래에 대비해 현금을 대량 보유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3일 재계에 따르면 전 세계를 짓누르는 경기 침체가 내년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데다 국내에서도 투자의욕을 높일 만한 유인들이 줄어들면서 기업들이 투자를 꺼려 현금을 수북이 쌓아두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4조1000억원이 넘는 현금(현금성자산 포함)이 늘었다.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말 14조6917억원에서 올 9월 말 18조8235억원으로 급증했다. 2010년 말(9조7914억원)의 2배 수준이다. 올 들어 시설투자가 급감해 현금 보유량 증가와 대조를 이룬다. 1분기 7조7593억원에서 2분기에 6조1887억원으로 줄이더니 3분기에는 4조5354억원에 그쳤다. 3분기 투자액은 2010년 1분기(4조1415억원) 이후 열 분기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LG전자도 상황은 마찬가지이다. 3분기까지 생산시설에 1조1280억원을 투자해 올 연간 목표인 1조6000억원을 달성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현금은 올해 들어 9개월 새 3164억원이 늘어난 2조6618억원을 확보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도 곳간에 현금이 쌓인다. 2010년 말 6조2158억에서 작년 말 6조2319억으로 소폭 늘었다가 올 9월 말에는 7조4716억원으로 9개월 새 1조2397억원 늘었다. 기아차도 작년 말 2조3041억에서 9월 말에는 2조5257억으로 증가했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설비투자는 9월 현재 각각 1조5000억원, 8000억원으로 작년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김기환 기자

[Segye.com 인기뉴스]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세계일보 & 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