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조망권의 굴욕

서울신문

[서울신문]한강르네상스 사업 추진으로 대박 신화를 꿈꾸던 한강변 아파트 단지들의 가격이 올해 하반기 들어 크게 떨어졌다.

25일 국민은행의 '가장 비싼 아파트' 통계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의 지난주 매매시세는 3.3㎡당 3944만원으로 4000만원대가 무너졌다. 압구정동에서 가장 비싼 압구정 현대7차의 매매가격은 올해 초까지만 해도 평형별로 3.3㎡당 4300만~5000만원에 이르렀지만 8월 이후 급격하게 하락하는 추세다.

실거래가는 2010년 초 고점과 비교해 3년도 안 된 기간에 27~40% 급락했다. 현대5차 82㎡는 2010년 1월 16억 4000만원에서 올해 11월 9억 8000만원으로, 현대6차 145㎡는 2010년 1월 22억 5000만원에서 올해 10월 16억 3000만원으로, 현대7차 144㎡는 2010년 5월 23억원에서 올해 10월 17억원으로 각각 실거래가가 떨어졌다.

여의도 부동산 시장도 실거래가가 2010년 고점을 찍었던 당시보다 33~38% 하락했다. 여의도 삼부아파트 92㎡는 2010년 2월 9억 8000만원에서 올해 10월 6억 5000만원으로, 시범아파트 61㎡는 2010년 2월 7억 5300만원에서 이달 4억 7000만원으로, 한양아파트 150㎡는 2010년 1월 12억 3500만원에서 지난 9월 8억 3000만원으로 각각 떨어졌다. 압구정동과 여의도의 주택시장이 동반 몰락한 것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추진하던 한강르네상스 사업의 좌초와 국내외 경기침체가 맞물렸기 때문이다. 특히 집값 거품이 심한 이른바 '버블세븐' 지역 가운데 압구정동과 여의도는 한강변 개발 기대감으로 2010년까지 고점을 유지하다 상대적으로 짧은 기간에 급격하게 떨어져 체감 낙폭이 더 크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수석팀장은 "다른 지역보다 거품이 빠지는 속도가 빠르다 보니 심리적으로 더 위축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김진아기자 jin@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