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침> 경제(인덱스 펀드 수익률 추락…)

연합뉴스

인덱스 펀드 수익률 추락…마지노선 아래로

K200 인덱스펀드 85%, 기준치 수익률 하회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김다정 기자 = 국내 증시에서 대형주가 부진한 탓에 안전한 수익성을 자랑하던 K200 인덱스펀드의 수익률에도 '빨간불'이 들어왔다.

19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코스피200지수를 추종하는 K200 인덱스펀드 중 약 85%의 상품이 최근 6개월 수익률이 벤치마크인 코스피200지수의 수익률보다 부진했다.

지난 15일 기준으로 코스피200지수의 6개월간 수익률은 -2.48%였다.

같은 기간 운용 순자산이 10억원 이상인 K200 인덱스펀드 82개 가운데 85.4%인 70개 상품의 수익률이 -2.48%를 밑돌았다.

'NH-CA프리미어인덱스 1[주식-파생]Class A'와 '삼성인덱스플러스 1[주식-파생](C 1)'등이 각각 -4.78%, -4.62%의 6개월 수익률을 나타내며 부진한 성과를 보였다.

'한국투자인덱스 (주식-파생)'도 -3.92%의 6개월 수익률로 성과가 벤치마크를 밑돌았고, 우리자산운용의 '우리프런티어인덱스플러스α 제S-1호[주식-파생]C 1'도 6개월 수익률이 -3.14%로 벤치마크인 코스피200지수 수익률에 못 미쳤다.

6개월 수익률 기준으로 코스피200지수보다 양호한 수익률을 보인 K200 인덱스펀드 상품은 12개에 그쳤다.

올해 K200 인덱스펀드의 월별 성과도 최근 몇 년 내 가장 저조하다.

올해 들어 11월(11월은 15일까지)까지의 월별 수익률을 살펴본 결과, 월별 수익률이 벤치마크인 코스피200지수의 수익률을 밑돈 경우가 11개월 중 8개월이었다.

특히, 하반기 성적이 안 좋았다.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5개월 연속으로 K200 인덱스펀드의 수익률이 벤치마크를 밑돌았다.

반면 지난 2009년부터 작년까지 K200 인덱스펀드의 월별 수익률이 코스피200지수의 수익률보다 못한 경우는 12개월 중 평균 5개월에 그쳤다.

전문가들은 최근 K200 인덱스펀드의 성과가 떨어지는 주요 원인으로 대형주의 부진을 꼽았다.

국내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K200 인덱스펀드의 포트폴리오 200개 중 약 150개 종목은 대형주, 나머지는 소형주로 구성된다"며 "비중을 고려할 때 요즘처럼 대형주가 부진하고 중소형주가 잘 나가면 인덱스펀드의 성과가 부진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제로인 이은경 연구원은 "인덱스펀드는 전기·전자(IT), 자동차, 화학 등 경기민감업종 중심의 대형주로 구성되므로 요즘과 같은 장 분위기보다는 주가가 상승추세로 접어든 국면에서 투자하는 것이 수익면에서 유리하다"고 말했다.

ykba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