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에 혈세 5억7000만원 지급 '논란'

세계일보

[세계닷컴]

가수 이승기가 복권 홍보대사를 맡은 최근 2년간 총 5억7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공공기관이 유명 연예인을 홍보대사로 위촉해 수억원의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회 국토해양위 이노근(새누리당) 의원은 정부 부처와 전국 지방자치단체, 산하 공공기관에 요청해 제출받은 '최근 4년간 홍보대사 위촉 비용 지출 내역' 자료를 14일 공개했다. 이 의원은 "최근 4년간 연예인 등을 홍보대사로 위촉한 공공기관 32곳 중 41곳이 모델료 명목으로 수억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 기관들이 4년간 홍보대사를 위촉하면서 쓴 금액은 60억원이 넘는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이승기를 복권 홍보대사로 위촉해 2년간 5억7000만원을 지급했다. 2009년 박보영에게 1억6000만원, 2012년에는 김장훈에게 2억7000만원을 각각 주기도 했다. 이외에도 국민건강보험관리공단이 2007년부터 배우 임현식을 홍보대사로 위촉, 현재까지 5억여원을 지급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배우 조재현에게 2009년부터 2억7000만원을 주고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그룹 슈퍼주니어에 모델료 1억6000만원과 경비보조 등 2억2000만원을 포함해 총 3억8000만원을 줬다. 원더걸스에게 3억7000만원을 지급하기도 했다.

무보수로 연예인 홍보대사를 기용한 공공기관은 21곳이었다. 배우 이다희, 이훈, 송지효. 신현준, 장근석을 포함해 가수 윤도현, 포미닛, 비스트, JYJ, 박재범 등은 무보수로 공공기관 홍보 활동을 했다.

이 의원은 "공공기관이 홍보대사를 위촉한다고 하면 국민은 흔히 무보수 명예 홍보대사를 떠올린다"며 "일부 공공기관이 세금으로 억대의 모델료까지 지급하면서 연예인과 계약해 홍보하는 것은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팀news@segye.com

[Segye.com 인기뉴스]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세계일보 & 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