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설연휴 평균 3.5일 쉰다.. 상여금은 121만원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기업들 대부분은 올해 설에 3~4일을 쉴 계획이며, 10곳 중 7곳은 상여금을 지급할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보다 쉬는 날도 상여금도 줄었다.

30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전국 303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3년 설 연휴 및 상여금 실태'를 조사한 결과 올해 설 연휴는 지난해보다 0.5일 줄어든 평균 3.5일로 나타났다. 법으로 정한 사흘을 쉬는 기업이 50.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나흘 35.9%, 닷새 7.3%, 이틀 이하 5.3%, 엿새 이상 1.3% 순이었다.

상여금은 응답기업의 72.3%가 '지급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해의 75.8%에 비해 3.5%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의 76.7%, 중소기업의 71.8%가 보너스를 줄 계획이며 제조업(74.2%)이 비제조업(67.1%)에 비해 높았다.

상여금 지급액은 121만원으로 지난해의 117만원보다 2.9% 늘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전년보다 3.8% 증가한 186만4000원, 중소기업은 2.7% 늘어난 112만2000원으로 나타났다. 경기침체 등으로 상여금 지급기업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지급액이 늘어난 까닭은 상여금 지급방식이 대부분 고정급화돼 있기 때문이다.

상여금 지급방식은 '고정상여금으로 지급' 하는 기업 83.9%, '고정상여와 별도 휴가비 동시지급' 기업이 4.6%로 고정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의 비중이 88.5%에 달했다. 반면 고정상여금 없이 휴가비만을 지급하는 기업은 11.5%로 조사됐다.

기업들의 절반 가량은 올해 설 경기가 지난해보다 못하다고 느꼈다. 지난해와 비교해 응답기업의 56.4%가 '나빠졌다'고 답했고 '비슷하다'는 응답은 41.1%, 나아졌다는 대답은 2.5%에 그쳤다.

경총 관계자는 "대외적 경제환경이 불확실한 가운데 가계부채와 부동산시장침체 등에 따른 내수경기 악화로 실물경기도 급속히 냉각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설이 지난 뒤의 경기에 대해선 '지금과 비슷할 것'(47.1%)과 '지금보다 악화될 것'(40.2%)이라는 부정적인 시각이 주를 이뤘다. 반면 '지금보다 개선될 것'으로 보는 기업은 12.8%에 그쳤다.



이진철 (cheol@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