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큰일날뻔…어젯밤 소행성 살짝 비껴갔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남민 기자]지구가 큰 재난을 맞을 뻔했다.

소행성이 11일 저녁 6시(한국시각)께 달보다 가까운 거리에서 아슬아슬하게 지구를 스쳐 지나갔다고 스페이스닷컴이 보도했다.

이 행성은 불과 하루 전인 지난 9일에야 발견됐다. 지름 36m의 소행성 2012 XE54는 지구를 23만㎞ 거리를 두고 지나갔다. 이는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 38만6000㎞보다 훨씬 가까운 것.

이번 소행성의 크기는 지난 1908년 시베리아 퉁구스카 지역에서 공중 폭발해 2000㎢의 숲을 잿더미로 만든 소행성과 비슷한 크기였다.

소행성 2012 XE54는 지구에 가장 근접하기 몇 시간 전에 지구 그늘을 지나가 지식(地蝕) 현상을 일으키기도 했다고 미국 행성과학연구소 과학자들은 밝혔다.

2012 XE54는 태양을 2.72년 주기로 돌고 있어 조만간 지구에 다시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과학자들은 지금까지 약 9000개의 지구 근접 천체들을 발견했으나 실제로는 100만개가 넘는 소행성들이 지구 주위를 지나가는 것으로 추측된다. 이 가운데 일부는 잠재적 위험을 안고 있는데 미항공우주국(NASA)의 광역적외선탐사(WISE) 망원경 관찰 자료에 따르면 지름이 최소한 100m인 소행성 약 4700개가지구에 '불편할' 정도로 가까이 접근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들 대형 소행성 가운데 실제로 과학자들에게 발견된 것은 30% 미만이며 이런 것이 지구에 떨어진다면 웬만한 크기의 나라 하나쯤은 완전히 파괴할만한 위력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실제로는 이보다 훨씬 큰 소행성들도 존재한다.

현재 지구를 향해 날아오고 있는 지름 5㎞의 거대 소행성 4179 투타티스는 12일중 지구에 700만㎞까지 근접하며 훗날 더 가까운 거리를 지나갈 전망이다.
투타티스가 지구에 떨어질 경우 인류 문명 전체가 사라지게 된다. 6500만년 전 육지 공룡들을 멸종시킨 칙술룹 소행성은 지름이 약 10㎞였다.

suntopia@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