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업계, 탄소배출 줄이기 나선 이유는?

파이낸셜뉴스

공장 설비·제품 포장 교체 친환경기업 이미지 심어줘.. 기준 미달땐 납품 못하기도

식품업계가 '저탄소 인증' 제품 생산을 늘리는 데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저탄소 인증은 제품을 생산할 때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측정해 공개한 제품이 기준치를 만족하고 배출량을 추가로 4.24% 이상 줄였을 때 받을 수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정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하려는 의지를 보임에 따라 식품업체들의 감축 노력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식품업체들이 저탄소 인증 제품을 잇달아 선보이는 것은 정부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정책에 발맞추고 친환경 경영으로 기업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해서다. 또 일부 실수요 업체가 저탄소 인증 제품을 납품하라고 요구하기 때문이다.

농심 감자칩 '칩포테토'는 국내 과자류 최초로 저탄소 제품 인증을 획득했다. 인증을 받은 제품은 칩포테토 오리지널 등 5개 제품으로 제조·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연간 1083t 줄였다. 농심은 저탄소 제품 인증을 위해 제조공장 내 열매체 보일러, 태양열발전 설비,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등을 설치했다.

농심 관계자는 "소비자와의 접점이 가장 가까운 제품을 만드는 기업으로서 환경을 위한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면서 "내년 감축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기술개발과 생산설비 변경 등에 대해 컨설팅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풀무원은 '유기농 두부 찌개용' 등 4개 저탄소 인증 두부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풀무원은 인증을 받기 위해 두부를 생산할 때 발생하는 폐열과 간접용수를 재활용하고 폐기물 저감과 원료절약 효과가 있는 친환경 포장기술도 개발했다.

코카콜라의 생수 브랜드인 '휘오 순수'도 국내 생수제품 최초로 저탄소 제품 인증을 취득했다. 코카콜라 500mL 페트 제품 이후 두 번째 인증을 획득, 친환경기업 이미지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 밖에 설탕과 밀가루 등 식품 제조에 쓰이는 원재료를 생산하는 업체들은 제품 납품을 위해서도 탄소배출량 인증 획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인증이 없으면 납품이 불가능한 경우도 있다는 것.

삼양사 관계자는 "제과업체나 가공유지업체 같은 일부 대형 실수요 업체가 납품업체에 저탄소 인증을 요구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한편 농림수산식품부는 지난달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에 따라 농심 등 26개 식품업체의 내년도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4만t으로 확정했다. 또 정부는 오는 2015년부터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

※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