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은행 가계대출 약 6년만에 최대 증가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신수영기자][부동산 9.10 대책 여파..한달새 적격대출 등 포함 5.1조 늘어]

지난달 모기지론양도(적격대출 등)를 포함한 은행의 가계대출이 거의 6년 만에 가장 큰 규모로 증가했다. 지난 9월 주택거래 관련 세금 감면조치 시행으로 주택거래가 활기를 보이며 한동안 증가세가 주춤했던 가계대출이 다시 늘고 있는 것이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2년 11월 중 금융시장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461조6000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1000억원 증가했다. 전월 2조원 증가에 이어 두 달 연속 늘어난 것이다.

특히 적격대출 등 모기지론양도를 포함한 가계대출은 전월보다 5조1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2006년 12월(5조2000억원 증가) 이후 5년11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모기지론양도 포함 가계대출은 전월에도 4조7000억원의 큰 증가폭을 보였다.

모기지론양도를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이 전월보다 3조9000억원 증가하면서 가계대출 증가를 주도했다. 마이너스통장대출 등도 1조3000억원 늘어 두 달째 증가세를 이었다. 은행의 대출확대 노력 등이 지속되면서 전월(1조5000억원)과 비슷한 수준에서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은 "11월중 은행의 가계대출(모기지론양도 포함)이 지난달에 이어 큰 폭 증가했다"며 "주택담보대출은 한시적 취득세 감면혜택으로 주택거래가 늘었고 유동화조건부 적격대출 증가세도 지속되면서 전월보다 증가규모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9월 부동산 대책 시행을 기다리며 거래를 미뤄왔던 사람들이 10월부터 주택거래에 나섰다는 얘기다. 서울지역의 아파트거래량이 9월 21000호에서 10월 4000호, 11월 4700호 등으로 늘어난 것이 이를 보여준다.

다만 한은은 당시 부동산 대책이 '한시적 조치'였던 만큼 가계대출 증가세가 계속 이어질지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한편 11월중 은행의 기업대출(원화)은 2조4000억원 늘어난 600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전월(2조7000억원) 보다 증가규모가 줄었는데, 경기부진으로 대기업들의 자금수요가 준 데다 회사채 등을 발행한 대기업들이 은행대출을 상환한 영향이 컸다.

실제로 지난 달 대기업 대출은 7000억원 늘어나 전월(2조2000억원) 보다 증가폭이 3분의1 이상 떨어졌다. 중소기업대출은 연말 실적평가를 앞둔 은행들이 우량 중소기업 중심으로 대출 확대에 나서며 증가규모가 전월 6000억원에서 지난달 1조7000억원으로 늘었다.

기업어음(CP)은 공기업 자금수요 증가, 은행대출 상환을 위한 발행 등으로 순발행규모가 전월 8000억원에서 1조6000억원(지난달 1~20일 기준)으로 확대됐다.

회사채(공모)는 웅진그룹 사태 이후 신용 경계감이 확산되면서 순발행규모가 전월 4조1000억원에서 1조6000억원으로 크게 줄었다.

주식발행은 일부 대기업의 기업공개 등으로 4000억원 증가했다.

은행 수신은 11월 중 7조7000억원 늘어 전월 2000억원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했다. 단, 정기예금은 수신금리 인하 영향으로 부진이 지속돼, 9000억원 증가에 그쳤다.

이밖에 은행채는 2조원 순발행을 기록했고 자산운용사 수신은 머니마켓펀드(MMF)를 중심으로 3조원 감소로 전환했다.

머니투데이 신수영기자 imlac@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