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아파트값이 인천보다 비싼 까닭은?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최남주 기자]부산 아파트값이 인천을 웃도는 역전현상이 나타나 주목된다. 28일 리얼투데이가 국민은행 시계열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부산 아파트 평균 매매값은 작년 12월 기준 2억465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인천 아파트 평균 매매값 1억9662만원을 훌쩍 뛰어 넘은 가격이다.

국민은행이 평균 아파트 매매값을 조사를 시작한 2011년 6월 당시만 해도 부산 평균 아파트 매매값은 1억9473만원으로 2억1091만원이던 인천 아파트값보다 낮았다.

하지만 수도권지역 부동산 침체 장기화와 공급 물량 급증 등으로 인천 아파트값이 떨어진 반면 부산은 오름세를 지속했기 때문이다. 실제 부산 아파트 매매값은 2011년 1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2년간 21.6%가 오른 반면 인천은 같은 기간 동안 6.4%가 하락했다.

이에 따라 2011년 12월 부산 2억626만원, 인천 2억704만원이던 평균 아파트 시세가 지난해 1월엔 부산 2억702만원, 인천 2억629만원으로 앞뒤가 바뀌었다. 대전도 아파트값이 인천과의 격차가 크게 줄었다. 대전 아파트 값은 지난해 12월 1억102만원으로 인천과 차이가 559만원에 불과했다.

양지영 리얼투데이 팀장은 "주택시장 장기불황으로 부산이 인천 집값을 뛰어넘는 등 부동산 상식이 깨지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calltaxi@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