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대책, 가격하락 고착시킬 것"

한국경제TV

박근혜 정부가 내놓을 부동산시장 종합대책이 오히려 가격 하락세를 부추길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18일 변성진 미래에셋증권 애널리스트는 업종보고서를 통해 "추가 부동산 대책이 나온다면 가격 하락세가 고착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작년 4분기 취등록세 50% 감면을 실시했지만 가격하락세는 지속됐다"고 평가했다. 또 "지난 2008년 이후 지속적인 규제 완화에도 부동산시장 하락과 건설업체의 국내 수익성 악화는 계속됐기 때문에 대책의 극적인 효과는 기대하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그는 "부동산 대책 기대감으로 전일 코스피 건설업종 지수가 1.98% 상승했지만 이는 과도한 수준"이라며 "건설업종에 대한 보수적인 접근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정권인수위원회는 최근 부동산 종합대책을 마련할 것을 국토해양부와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에 촉구했다. 부동산업계는 분양가상한제와 양도세 중과세 폐지, 총부채상환비율(DTI) 확대 등의 대책을 기대하고 있다.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