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촌 '청량리 588'…65층 빌딩촌으로 변신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민동훈기자][市 도시재정비위, 청량리4구역 계획안 조건부 가결…주민반대 구역 빼고 분리개발키로]

 속칭 '청량리 588'로 불리며 불법 성매매의 온상이었던 서울 청량리 집창촌 일대가 200m 높이의 랜드마크타워를 비롯한 주상복합 빌딩촌(조감도)으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지난 11일 제10차 도시재정비위원회를 열어 동대문구 전농동 620번지 일대 '청량리 4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을 조건부로 가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청량리 집창촌 일대에 조성될 주상복합 빌딩촌 조감도. / 사진 제공=서울시

 변경안에 따르면 건폐율 58.4%, 용적률 989.5%를 적용해 지상 51~65층 최고 높이 200m의 랜드마크타워 1개동과 주거복합 건축물 4개동 등 총 5개의 복합건축물을 건립할 예정이다.

 랜드마크타워에는 업무시설과 판매시설, 호텔, 오피스텔을 비롯해 여성과 청소년을 위한 창업지원센터, 문화강좌센터, 청소년상담센터 등 문화시설을 5층에 조성할 예정이다. 청량리역 주변의 상습정체 지점인 답십리길은 폭 15m에서 28~38m로 확장해 청량리역 일대 교통환경을 개선할 방침이다.

 그동안 집창촌이 밀집된 청량리4구역 사업 추진이 지연됨에 따라 주변의 재정비촉진사업과 개발사업 추진에 차질을 빚어왔다.

 시에 따르면 청량리4구역은 당초 2010년 집창촌지역과 왕산로변 상가와 성바오로병원을 포함해 통합 개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집창촌 지역을 제외한 대형병원과 상가지역 주민들이 통합개발에 반대하며 소송을 제기하는 등 갈등이 커지자 분리개발로 방향을 틀었다.

 이에 따라 청량리4구역은 당초 6만225.5㎡가 개발될 예정이었지만 존치를 원하는 성바오로병원 등 1만7031.0㎡의 부지가 개발구역에서 제외되면서 사업면적이 4만3207.5㎡로 축소됐다.

 앞으로 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될 경우 내년 건축심의와 사업시행인가를 거쳐 본격 공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2017년쯤 준공되면 청량리는 '집창촌'이란 오명을 벗고 서울 동북권의 새로운 명소로 부상할 것으로 내다봤다. 인근 청량리1구역과 3구역, 전농구역, 용두1구역, 동부청과시장정비사업 추진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건기 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청량리4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결정으로 그 동안 청량리가 집창촌 지역이라는 오명을 벗고 서울 동북권의 새로운 업무·문화·상업 중심지로 부상하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량리 4구역 재정비촉진구역 위치도 ⓒ서울시

머니투데이 민동훈기자 mdh5246@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