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짜배기 토지도 꽁꽁

서울경제

겨울 한파가 맹위를 떨치고 있는 가운데 토지시장이 급속도로 얼어붙고 있다. 건설업 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는데다 내년 부동산 경기 상황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에 건설업체들이 앞다퉈 주택사업 축소에 나서면서 알짜배기 아파트용지도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1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이달 초 위례신도시에서 공급된 주상복합용지 3필지 중 1필지만 팔리고 2필지는 유찰됐다. 이번에 공급된 주상복합용지는 위례신도시의 중심거리에 위치해 있고 최근 주거 트렌드를 반영해 주택규모를 당초보다 대폭 줄여 공급했기 때문에 건설사들로부터 러브콜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3개 필지 중 가격이 가장 낮은 C1-4블록(1,190억원)만 애경그룹 계열의 AM플러스자산개발이 단독 입찰해 낙찰 받는 데 그쳤다. 지난해 말 공동주택용지 공급 당시 현대건설ㆍ삼성물산ㆍ대우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이 대거 입찰에 참여해 최고 18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던 것에 비하면 격세지감이 느껴질 정도다.

이에 앞서 지난달 말 경기도 화성 동탄2신도시에서 공급한 공동주택용지 4필지와 주상복합용지 1필지 역시 커뮤니티시범단지 내 A-18블록만 반도건설에 낙찰됐을 뿐 나머지는 모두 유찰됐다. 8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친 민간 아파트 분양에서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고 대금납부 조건도 3년 유이자에서 5년 무이자로 대폭 완화한 것을 감안하면 다소 의외의 결과다. LH 동탄사업본부의 한 관계자는 "부동산 경기가 너무 악화돼서인지 건설업체들이 몸을 많이 사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공동주택용지나 주상복합용지뿐 아니라 오피스텔이나 상가를 지을 수 있는 상업업무용지나 근린생활시설용지를 찾는 시행사나 투자자의 발길도 뜸하다. 노른자위로 꼽히는 강남 보금자리지구에서 지난달 말 공급된 상업ㆍ근린생활시설용지 20필지는 모두 유찰됐다.

이처럼 건설ㆍ시행사들과 투자자들이 토지매입에 소극적으로 나서면서 LH는 10월 말까지 3조927억원(64필지)의 공동주택용지를 판매, 전년도 같은 기간의 3조3,601억원(86필지)에 비해 8%가량 줄었다. 상업업무용지의 경우 같은 기간 2조1,795억원(1,150필지)에서 1조7,492억원(851필지)으로 20% 감소했다.

토지판매실적이 당초 목표치를 밑돌자 LH는 이날 건설사와 디벨로퍼ㆍ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투자설명회를 여는 등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 LH의 한 관계자는 "입주가 한창 이뤄지고 있는 신도시와 택지개발지구 내에 아직 투자가치가 높은 알짜배기 땅이 남아 있다"면서 "사업성을 철저히 분석한 자료를 토대로 상담과 판촉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성행경기자 saint@sed.co.kr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