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5년, 전셋값 37% 폭등…수도권 집값 '추풍낙엽'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민동훈기자]["집값 상승 불안감 팽배, 매매보다 전세선호"…세종시·혁신도시 등 지방 시장 '활황']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5년간 전국 아파트 전셋값이 37%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매매가는 서울 등 수도권 침체가 이어진 반면, 5대 광역시를 비롯한 지방은 급등세를 보이는 등 양극화 현상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2008년 2월 MB정부 출범후 현재까지 아파트 전셋값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 서울(32.16%) 신도시(26.61%) 경기(33.01%) 인천(24.94%) 등 수도권 모든 지역이 20~30%대의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방 전셋값의 경우 △5대 광역시 46.32% △기타 시·도 51.28% 등으로 급등세를 보였다.





ⓒ자료=부동산써브

 MB정부 출범 초기인 2008년 말 미국발 금융위기 여파와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2만여가구가 넘는 입주물량이 몰리며 '역전세난' 현상이 발생, 일시적인 전셋값 하락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2009년 하반기 이후 집값 상승에 대한 불안감이 더욱 확산되면서 매매 보다는 전세 선호 현상이 뚜렷해지면서 전셋값도 꾸준히 올랐다.

 특히 주택시장의 전반적인 침체로 인해 예비 주택 수요층의 매수 지연과 '반값 아파트'를 표방한 보금자리주택 공급 등으로 전·월세 시장에 머무르는 대기수요가 늘었다는 분석이다. 이로 인해 서울 등 수도권에서는 전셋값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며 세입자의 주거불안이 커졌다는 것이다.

 지방의 경우에도 세종시 이전, 평창 올림픽 개발 유치, 혁신도시 조성 등으로 기대감이 높아지며 매매가격이 강세를 보이자 전셋값도 덩달아 급등했다.

 2009년 상반기 상승세가 주춤한 것을 제외하곤 2011년까지 꾸준히 올랐다. 지역별 개발호재 등에 힘입어 매매 시장 활황에 따른 주택 품귀가 전셋값 급등으로 이어지며 서울 등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2011년 상반기에 상승률 고점을 기록한 뒤, 상승세가 점차 누그러지는 모습이다.





ⓒ자료=부동산써브

 매매시장은 서울 등 수도권과 지방간 양극화가 뚜렷이 나타났다. 서울이 4.39% 하락한 것을 비롯해 경기 7.35%, 신도시 14.26% 떨어졌고 인천만 3.43% 올랐다. 반면 지방은 5대 광역시가 31.42% 급등했고 기타 시·도도 33.99% 뛰는 등 30%가 넘는 상승률을 기록했다.

 출범 초기부터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규제 완화에 주력해왔던 MB정부는 △종합부동산세 기준 완화 △투기과열지구해제 △재건축 관련 규제 완화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 투기지역 해제 등 숨가쁘게 대책을 내놓았지만 오히려 시장 불확실성만 커지며 침체의 골이 깊어졌다는 분석이다.

 지방의 경우 수급불균형으로 인한 실수요 회복과 세종시 이전, 평창 동계 올림픽 개발유치·혁신 도시 등 지역별 개발 호재가 맞물리며 아파트값이 크게 상승했다.

 박정욱 부동산써브 선임연구원은 "MB정부 출범 이후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집값 상승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매매보다는 전세 선호 현상이 전국적으로 뚜렷해졌다"며 "다만 지방의 경우 세종시 이전과 평창 올림픽 개발 유치, 혁신도시 조성 등으로 기대감이 높아지며 전반적인 강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민동훈기자 mdh5246@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