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거래량 66% 급증… 약발 받는 9·10 대책

서울경제

취득세와 양도소득세 감면을 골자로 한 9ㆍ10 대책의 영향으로 지난 10월 주택 거래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국토해양부는 전국의 10월 주택 거래량이 6만6,411건으로 지난달 대비 66.8%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다만 이는 전년 같은 달에 비해서는 여전히 15.2% 줄어든 것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2만5,851건, 지방이 4만560건으로 각각 9월 대비 74.9%, 62.1% 증가했다.

특히 서울 강남3구의 경우 총 1,175건이 거래되며 한 달 새 거래량이 두 배 이상 급증해 최근 5년간 10월 평균 거래량 1,196건에도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실거래가는 큰 변동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재건축 정비계획안이 통과된 강남의 개포 주공1단지 50.64㎡(이하 전용면적 기준)의 경우 9월에 6억9,500만원에 거래됐으나 10월에는 500만원 낮은 6억9,000만원에 팔렸다. 도봉구 방학동 신동아1차 53㎡도 전월보다 500만~1,000만원 떨어진 1억5,500만원에 계약이 체결됐다.

반면 송파구 가락시영 1단지 40㎡는 4억6,000만~4억7,000만원에 거래돼 9월(4억4,500만~4억7,000만원)보다 거래 하한선이 1,500만원 상승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9ㆍ10 대책이 9월24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 후 급매물 등이 거래되면서 주택 거래량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co.kr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