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랙스, 생산 시작 ‘출시는 언제?’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김경민기자]쉐보레의 소형 SUV 트랙스(Trax)가 13일 본격 생산에 들어갔다.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이날 트랙스 신차 개발 및 생산 관련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양산기념식을 갖고 완벽한 제품 품질 확보를 다짐했다.

기념식에 참석한 GM 글로벌 소형차 개발 수석 엔지니어 호아킨 누노 웰란(Joaquin Nuno-Whelan) 상무는 "쉐보레 트랙스는 글로벌 GM 소형차 개발을 맡은 한국지엠의 주도하에 탁월한 주행 성능과 최고의 안전성을 인정받은 글로벌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탄생한 GM의 차세대 기대주"라고 밝혔다.

트랙스는 1.4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모델로 내년 초 한국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1.4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대 출력 140마력, 최대 토크 20.4 kg.m의 강력한 성능은 물론, 6단 자동 변속기와 함께 고연비 및 탁월한 주행성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세련미와 볼륨감 넘치는 역동적인 바디 라인의 트랙스는 여유로운 차체(전장 4245 mm, 축거 2555m)를 바탕으로 5명의 탑승객을 안락하게 수용하는 실내 공간과 다양한 공간활용성을 갖췄다.

트랙스는 도심 출퇴근 및 다양한 여가활동을 모두 만족시키는 다이내믹하면서도 안정감 있는 승차감을 제공하는 한편,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을 채택해 품격 있는 소형 SUV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쉐보레 트랙스. 사진 = 한국지엠 제공]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