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이 착하네!” 2013 그랜저 출시…수입차 한판 붙자!

헤럴드경제

[헤럴드생생뉴스] 국내 준대형 세단의 대표모델인 그랜저가 상품성 개선 및 가격동결로 수입차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디자인의 변화와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의 기본 탑재로 상품성을 높인 '2013 그랜저'가 오는 3일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고 현대자동차가 밝혔다.

2011년 1월에 출시 후 2년 만에 선보인 2013 그랜저의 콘셉은 '착한 그랜저'로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을 기존의 가로형 윙 타입에서 그리스 신전의 건축 양식에서 영감을 얻은 세로형의 버티컬 타입으로 변경해 고급스러운 감성과 역동감을 강조했다.

기존 모델의 사양에 따라 적용됐던 ETCS(하이패스 시스템)가 장착된 ECM 룸미러, 6인치 컬러 TFT-LCD 창이 적용된 최고급 CDP & MP3 오디오, 노멀 스포츠 에코의 3가지 주행모드를 통해 운전자에게 최적의 드라이빙을 제공하는 통합주행모드, 주차 시 후방 상황을 자세히 보여주는 후방 카메라 등 편의사양을 2013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했다.

현대자동차는 '착한 그랜저'라는 컨셉에 맞게 2013년형 그랜저는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을 기본 사양으로 채택하는 등 상품성까지 개선을 이뤘지만 가격을 동결 또는 인하해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 시켰다.

향상된 상품성에도 국내 판매 가격은 2.4 모던 2,994만원, 3.0 프리미엄 3,292만원, 3.0 익스클루시브 3,442만원, 3.3 셀러브리티 4,069만원으로 책정했다.

이에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2013년형 그랜저는 현대차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상의 제품경쟁력을 확보하고, 수입차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자 하는 국내 상품경쟁력 강화 전략의 대표적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