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호, 27일 기립→28일 리허설→29일 오후 4시~6시55분 발사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나로호 발사가 본격 시작된다. 나로호 3차 발사가 29일 이뤄진다. 오는 27일 나로호는 발사체조립동에서 발사대로 이송돼 기립한다. 28일 발사리허설을 거친다. 다음날인 29일 발사된다.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이주호)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김승조)은 22일 오전 '나로호 3차 발사 관리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일정을 확인했다. 기술적 발사준비 상황, 기상예보 등을 봤을 때 현재로서는 29일에 나로호 3차 발사 재추진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지난 10월 26일 나로호 3차 발사 운용 과정에서 이상이 발생된 어댑터블록이 지난 17일 국내로 이송됐다. 이후 개최된 '한·러 연구진간 기술협의회'에서 29일 발사가 기술적으로 적합함을 확인했고 기상청의 주간예보에도 29일 당일 비 예보가 없어 현재 상황은 순조롭다.

발사 예정 시간대는 오후 4시~6시55분이다. 구체적 발사 시간은 발사 당일 기상상황, 우주환경상황, 우주물체와의 충돌 가능성 분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도출된다. 현재 나로호는 상단과 1단의 상태점검, 연계시험 등을 진행하고 있고 25일까지 모든 점검을 완료하고 11월 26일에는 발사대로의 이송을 위한 준비를 수행할 예정이다.

문제가 된 어댑터 블록 교체부품에 대해서는 국내로 이송된 이후 지난 18일부터 철저히 점검하고 있고 현재까지는 아무런 문제없이 보고되지 않고 있다. 또 나로과학위성도 발사 후 위성교신을 위해 대전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에서 26일부터 발사기준일까지 매일 위성운영 리허설을 실시할 예정이다.

정종오 기자 ikokid@
<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