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밟지마세요” 재난 생존자 구할 사이보그 곤충

서울신문

[서울신문 나우뉴스]지진이나 원전 등의 재난 발생 지역에서 생존자를 찾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사이보그 곤충이 공개돼 화제다.

27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 보도를 따르면 미국 미시간대학 칼릴 나자피 교수팀이 카메라와 마이크를 장착한 사이보그 곤충을 개발했다.

실제 딱정벌레 체내에 무선으로 제어 가능한 장치를 주입한 이 사이보그 곤충은 날갯짓으로 생성된 에너지를 카메라와 마이크, 그리고 다른 센서와 통신 장비에 전원을 공급한다. 또한 날지 않을 때는 날개 위 껍질에 장착된 태양열 기판을 통해 생성된 전기 에너지를 활용할 수 있다.

나자피 교수는 "도청장치가 장착된 벌레를 위험하거나 인간이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곳에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애초 미국방성의 후원으로 군사목적으로 개발됐었지만, 세간에 너무 많이 알려진 탓에 재난 구조 등의 일반적인 목적으로 사용될 계획이다.

한편 사이보그 곤충에 대한 자세한 연구는 저널 '마이크로메카닉스 및 마이크로엔지니어링'에 상세히 실렸다.

윤태희기자th20022@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