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교감하는 감성표현 로봇 `포미' 등장>

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윤석이 기자 = 인간과 로봇이 서로의 감정을 교환할 수 있는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최문기 ETRI)은 12일 시각, 후각, 촉각, 청각을 이용해 감성을 표현할 수 있는 네트워크 기반 인간로봇 `포미(POMI)'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날 연구원에서 공개된 포미는 펭귄 모양의 로봇으로 시각 인식 장치로 다가오는 사람이 누구인 지 식별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눈썹, 눈꺼풀, 눈동자, 입술 등을 스스로 움직이며 기쁨과 슬픔, 놀람 등 다양한 감정의 얼굴 표정을 만들어 냈다.

또 후각 감성표현 장치로 두 가지의 다른 향을 발산할 수 있는 분사기가 내장돼 기쁠 때는 상쾌한 향기를 뿜어내 로봇 자신의 감정을 표시하기도 했다.

특히 국내외 지능형 로봇 가운데 처음으로 진동을 이용한 심장박동 표현 장치도 갖춰 사람이 손바닥을 접촉하면 로봇의 감정에 따라 심장 박동을 다르게 느낄 수 있다.

실제로 이날 시연회에서 포미는 한 연구원이 다가서자 누구인 지 금방 알아차리며 방긋 웃는 표정을 지어보였으며 곧이어 향기까지 내뿜자 주위 곳곳에서 탄성을 쏟아졌다.

또 볼에서는 알록달록한 LED 전구들이 반짝이며 반가운 마음을 표시했고 왼쪽 가슴에 손을 대보니 로봇 심장의 박동 수가 빨라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이 외에도 포미는 주위의 환경을 인식하기 위한 레이저 센서와 측면.후방센서, 물체감지 센서 등 첨단 센서가 내장돼 있어 사람들을 자동적으로 따라다닐 수 있고 즉석 사진기와 프로젝터도 있어 편리하게 영화도 감상할 수 있게 했다.

사람과 접촉이 가장 많은 팔은 부드러운 재질로 만들어 자연스러운 손동작 표현을 가능하게 했고 사용자가 다칠 위험도 거의 없다는 게 연구원측의 설명이다.

ETRI 황대환 인간로봇상호작용팀장은 "네트워크 기반의 상호작용 기술을 탑재해 기존에 개발한 지능형 로봇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시켰다"며 "관련 기술을 삼성전자, 유진로봇 등에 이전하는 한편 소프트웨어는 별도로 내년말까지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ETRI는 지난해 10월 놀람, 기쁨, 슬픔 등 로봇의 7가지 감정을 터치 센서를 이용해 표현할 수 있는 지능형 로봇으로 `코비(KOBIE)'를 개발, 선보였으며 어린이 교육용 로봇인 `래비(RABIE)'도 함께 제작했었다.

seoky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