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째 한파...목요일 낮 추위 누그러져

YTN

[앵커멘트]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특보가 계속되는 가운데, 오늘도 영하권의 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추위는 목요일 낮부터 누그러진다고 하는데요.

YTN 중계차 연결해서 현재 추위 상황과 앞으로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윤유라 캐스터!

햇빛이 내리쬐고는 있는데, 무척 추워보이네요?

[중계 리포트]

오후가 되면 추위가 누그러들지 않을까 했는데, 오히려 바람이 더 강해졌습니다.

칼바람이 뼈속까지 파고 드는 기분인데요.

지나는 시민들의 옷차림만 봐도 한겨울인 1~2월의 추위를 실감할 수 있습니다.

두꺼운 코트와 부츠, 목도리 등 보온 용품을 갖춘 채, 몸을 움츠리고 걸어가는 모습입니다.

오늘도 중부 대부분 지방과 경북, 전북 지방에 한파특보가 계속되는 가운데 일주일째 한파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서울 현재 기온 -5도로 계속 영하권이고요, 찬바람 때문에 체감온도는 무려 -11도로 아침보다 더 떨어져 있습니다.

지난주는 기온이 점점 떨어졌지만 그나마 이번 주는 기온이 조금씩 상승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그래도 목요일 아침까지는 평년 기온을 밑돌면서 춥겠습니다.

일단 내일 아침은 서울 -9도, 대전 -10도, 전주 -6도로 예년보다 5~8도 가량 낮겠지만 오늘보다는 2~3도 가량 높겠습니다.

낮에도 서울 -1도 등 전국이 -3도에서 영상 5도로 오늘보다는 1~2도 가량 기온이 오르겠지만, 여전히 예년 수준을 크게 밑돌겠습니다.

내일도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새벽부터 아침사이 충청 이남 서해안에는 눈이 조금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주 중반까지 이어지다가 목요일 낮부터 누그러들겠습니다.

또 이번 주 중반까지는 눈걱정도 한시름 덜겠는데요, 전국이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고 금요일쯤 전국에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금까지 태평로에서 YTN 윤유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Digital YTN.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