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북부·영서 북부 대설주의보

YTN

[앵커멘트]

서울에는 지금 비가 내리고 있는데 경기와 강원지역에는 눈이 내리면서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곳도 있다고 합니다.

또 밤부터는 매서운 추위가 찾아온다고 하는데요, 기상센터 연결해 눈과 추위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이세나 캐스터!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곳이 있다고요?

[리포트]

경기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 일부에 오후 2시부터 대설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지금까지 동두천에는 3.5cm, 철원과 춘천에도 2cm 넘게 눈이 내렸는데요, 앞으로 이 지역에는 최고 5cm의 많은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금 비와 눈은 중부와 호남서해안을 중심으로 내리고 있습니다.

비와 눈은 앞으로 전국으로 확대돼 내리다가 퇴근길 무렵에 서쪽지방부터 점차 그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강원 산간에는 최고 8cm, 그 밖의 내륙에는 1~3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또 기온이 낮아서 내린 눈이 얼어붙을 가능성이 높으니까요, 각별히 주의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질문]

눈과 비가 그친 뒤에는 다시 강추위가 찾아온다고요?

[답변]

지금도 서울에 초속 4m 안팎의 다소 강한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가 영하권에 머물고 있습니다.

밤에는 이 바람이 더욱 날카로워지면서 기온이 뚝뚝 떨어지겠는데요, 내일 서울 아침 기온은 영하 7도까지, 춘천 영하 8도, 대구 영하 2도까지 떨어지는 등 오늘보다 1도에서 많게는 8도나 낮은 기온을 보이겠습니다.

내일 낮에도 많이 춥겠습니다.

서울 0도, 청주와 세종 2도, 대구 5도 등에 머물겠고, 체감온도는 종일 영하권에 머무는 곳이 많겠습니다.

12월 초반부터 겨울의 기세가 만만치 않은데요,

보시는 것처럼 이번 주 내내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5도를 밑도는 가운데 수요일과 금요일에는 전국에 눈이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피해 없도록 미리미리 대비해두셔야겠습니다.

기상센터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Digital YTN.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