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석의 식음털털]"겨울은 역시 야식의 계절" 허기 달래는 설야멱의 전통

스포츠서울

이불을 뒤집어 써봐도 역시 밤이 길다. 야식의 계절이 왔다. 여름은 낭만의 계절이라는 노래가 있지만 겨울은 역시 야식의 계절이다. 야식(夜食). 건강학자들은 절대로 밤늦게 먹지 말라고 하지만. 그들 역시 기나긴 밤 출출한 허기를 과연 이겨낼 수 있을까 사실 의문이다. 수많은 주전부리 중에서도 가장 그 유혹이 강력한 때는 밤이다. 늦은 밤 TV를 봐도 군만두·우동·통닭 등 유독 야식거리 광고가 많아지는 것도 다 이유가 있다.

전통적으로 농경국가였던 우리나라에서는 예전에 겨울밤이면 화롯가에 옹기종기 모여앉아 밤이나 고구마를 구워먹으며 기나긴 밤을 보냈다. 시원한 동치미를 떠놓고 호호 불어먹는 군고구마는 단 것이 귀하던 시절에 꿀맛처럼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 잡았다. 밤이나 고구마 따위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평안도 서북지방에서는 냉면이 최고의 겨울철 야식이다. 척박한 땅에서도 잘 자라는 메밀을 빻아놓았다가 밤이면 부엌 분틀에서 면을 뽑아 동치미 국물에 말아먹은 것이 바로 평양냉면의 유래다. 살얼음 낀 동치미는 머리끝까지 저릿저릿할 만큼 시원하고 톡쏘는 맛이 좋아 국수를 말기에 딱이다. 북쪽은 겨울이 길어 저녁을 일찌감치 먹기 때문에 야식이 필수다. 이러한 풍습이 북한에는 아직 남아있어 여름보다는 겨울밤에 냉면을 먹으러 나들이를 한다고 한다. 동치미의 주재료인 무도 가을 것이 더 달고 맛있기 때문에 냉면이 겨울철 최고 야식으론 딱이다.

좀 먹고 살만한 부자나 권세가에서도 겨울밤에 특별한 야식을 차렸다. 언뜻 떡이나 한과를 먼저 떠올릴지 모르겠지만 사실은 불고기가 주인공이다. 국내 문헌에 등장하는 불고기는 '설야멱(雪夜覓)'이란 이름으로 눈오는 밤 구워먹는 불고기. 즉 야식을 뜻한다. 규합총서(閨閤叢書)는 설야멱에 대해 '▲넓고 길고 두껍게 썰어 칼등으로 두드린 다음 꼬치에 꿰어 기름장에 주무른 쇠고기를 숯불에 구운 후 ▲냉수에 잠갔다가 다시 굽기를 세 차례. ▲여기다 다시 기름장. 파. 생강. 후추 등 양념을 발라 구운 음식'이라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설야멱은 고구려인들이 즐겨먹었다는 꼬치구이 맥적(貊炙)과 일맥상통하는 것으로. 그 이름은 1925년 발간된 해동죽지(海東竹枝)에도 등장한다. 또 문헌 뿐 아니라 그림(풍속화)에도 등장할 만큼 우리 민족과 친숙한 요리다. 단원 김홍도가 그린 설하연적도(雪下煙炙圖)에도 눈오는 날 양반과 기생들이 야외에서 고기를 굽는 모습이 생생하게 표현됐다. 지금 도시의 밤거리를 나서면 죄다 고깃집이다. 눈이 오건 비가 몰아치건 식당마다 고기 굽는 연기가 훨훨 솟고 있다. 사실 보통 음식만 팔아서는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한다니. 상대적으로 매출이 쏠쏠한 고깃집이 많아졌다지만. 설야멱의 전통이 아직 핏속에 남아있는 것 일까?. 우리나라에서 소복소복 눈이 내리는 날이면 고깃집 마루부터 가득 차오른다.

이우석기자 demory@

< 인기기사 >

모바일로 보는 스포츠서울뉴스(무료) 휴대폰열고 22365+NATE/magicⓝ/ezi 접속

Copyrights ⓒ 스포츠서울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