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녹이는 '열선 도로', 아이디어 좋지만…

SBS

<앵커>

요즘 같은 최첨단 시대에 눈만 오면 빙판길로 변해버리는 도로, 대책이 없는 것일까요? 아이디어는 많은데 돈이 문제입니다.

이호건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태평로의 작은 사잇길.

어제(5일) 폭설에도 불구하고 내리막이 시작되는 지점부터 눈이 깨끗이 녹아있습니다.

홍은동의 한 경사길도 눈이 내리는대로 녹아버립니다.

빙판으로 변한 바로 옆 경사길과 비교하면 한눈에도 차이를 확연히 알 수 있습니다.

비결은 뭘까? 바로 도로 밑에 깔린 16가닥의 열선 때문입니다.

[장대호/열선 설치업체 관계자 : 제곱미터당 300와트 출력을 가지고 70~80도 정도 온도를 유지하게 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지표면에서는 눈을 녹일수 있을 정도의 온도를 유지를 시켜주고요.]

서울시 신청사 주변 도로에는 눈 녹이는데 지열을 이용합니다.

땅속에 파이프를 묻은 뒤 지열로 40도까지 데운 물을 흐르게 해 눈이 쌓이지 않게 하는 겁니다.

지열 파이프가 깔린 바닥과 그렇지 않은 바닥 온도를 비교해서 재보겠습니다.

지열 파이프가 깔린 바닥은 17.8도, 그렇지 않은 바닥은 7.8도로 10도가 차이 납니다.

[이길성/서울시 공공청사과장 : 지하 200m, 지하로 흐르는 물 끌어 올려서 그 열 이용해서 눈이 오면 바로 녹을 수 있도록….]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제설제 자동 분사시스템도 등장했습니다.

앱을 통해 원격 버튼을 누르면 스프링클러처럼 제설제 용액이 배출됩니다.

눈이 오면 센서가 감지해 자동으로 제설제를 분사하거나 열선을 작동시키는 시스템도 개발됐습니다.

제설을 위한 최첨단 기술과 아이디어가 이렇게 속출하고 있지만, 문제는 예산입니다.

서울시는 오는 2014년까지 시내 26곳에 자동 제설제 분사 장치를 설치할 계획이지만, 쉽지 않습니다.

[정진오/서울시 도로관리팀장 : 아시다시피 이게 예산이 수반되기 때문에 그때그때 사정 따라서 예산규모에 맞춰서 설치하고 있고.]

자동분사시스템의 경우 대당 설치비용이 350만 원.

열선은 300m 구간에 1억 6천만 원, 지열 시스템은 100여 제곱미터에 2억 원이상 듭니다.

[조남준/국민대 건설시스템공학부 교수 : 지자체와 부동산에 관련된 주인이 같이 분담을 해서 사고 방지하면 여러 공공의 목적으로 부합되지 않는가 이렇게 생각합니다.]

급경사 고개를 비롯한 위험 구간에 시범 설치한 뒤 효과를 보여주면서 주민들의 협조와 동참을 이끌어내려는 당국의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김경연)
이호건 기자hogeni@sbs.co.kr

저작권자 SBS & SBS콘텐츠허브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