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침> 문화(<박시춘.손목인.조명암..>)

연합뉴스

<박시춘.손목인.조명암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 활발>

전집·음반 등 잇따라 출시

(서울=연합뉴스) 이연정 기자 = 1930-50년대를 풍미한 작곡가 박시춘·손목인, 작사가 조명암이 올해 나란히 탄생 100주년을 맞는다.

일제강점기인 1913년 태어난 세 사람은 한민족의 애환을 반영한 노랫말과 유려한 선율로 널리 사랑받으며 한국 현대 가요사의 기틀을 다졌다.

지금까지 확인된 작품만 각각 수백∼수천 곡에 달할 만큼 다작(多作)을 했다는 것도 세 사람의 공통점이다.

박시춘(본명 박순동, 1996년 별세)은 '애수의 소야곡' '신라의 달밤' '굳세어라 금순아' 등 3천여 곡을, 손목인(1999년 별세)은 '목포의 눈물' '타향살이' 등 1천여 곡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낙화유수' '꿈꾸는 백마강' '바다의 교향시' 등 조명암(본명 조영출, 1993년 별세)이 노랫말을 쓴 곡도 500여곡에 달한다.

가요계와 학계에서는 세 거장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다.

상반기에는 시인·극작가로도 왕성하게 활동했던 조명암의 전집이 소명출판을 통해 출간된다.

한국 근대 가요사 전문가인 단국대 장유정 교수와 국문학자인 성균관대 정우택, 중앙대 박명진 교수 등 근대서지학회 연구진이 3년여의 공동 작업 끝에 얻은 결과물이다.

1948년 월북한 조명암에 대한 연구 자료는 많지 않은 만큼 이번에 출간되는 전집은 가요사 연구자들에게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보인다.

장유정 교수는 9일 "조명암 선생이 남긴 대중가요와 시·산문, 희곡을 각각 한 권의 책으로 묶어 '명암 조명출 전집(전 3권)'을 펴낼 계획"이라면서 "이달 말 최종 원고를 출판사에 보낼 예정이니 3-4월경에는 책을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중가요의 경우 지금까지 확인된 곡목 500여개, 가사 300여 개를 수록했다"면서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자료들이 많은 데다 알려진 내용 중에서도 오류가 많아 정리하는데 시간이 걸렸다. 유족이 제공한 음반 이미지 등 사진 자료도 풍부한 만큼 연구자는 물론 일반 독자들도 재밌게 읽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집에는 또 조명암 선생과 동일인이라는 설이 있는 작사가 김다인의 노래도 95곡 수록됐다고 장 교수는 전했다.

그는 조명암에 대해 "선생의 가사는 문학적 완성도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면서 "시대적 현실을 시적으로, 차분하게 그려낸 가사가 특징이어서 현재까지도 사랑받는 노래가 많다"고 평가했다.

하반기에는 조명암, 박시춘, 손목인의 곡을 담은 기념 음반이 출시될 예정이다. 가요 연구 모임인 '유정천리'가 추진하는 프로젝트다.

유정천리 회원인 성공회대 이준희 교수는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곡, 혹은 유명한 곡이지만 오리지널 음원을 들을 수 없었던 곡 위주로 수록할 것"이라면서 "한 분당 CD 두 장 분량, 약 40곡 정도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유정천리는 또 지난해 3월 26일 타계한 작사가 반야월(본명 박창오, 1917-2012)의 1주기에 맞춰 기념 음반도 출시할 예정이라고 이 교수는 전했다.

그는 "기념 음반에는 반야월 선생이 작사가가 아닌, 가수로서 선보인 '불효자는 웁니다' '잘 있거라 항구야' 등 20여곡을 수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KBS 1TV '가요무대'에서도 조명암·박시춘·손목인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특집편 방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싱어송라이터협회는 지난해 10월 올림픽홀에서 '애수의 소야곡 2012'란 타이틀로 박시춘 탄생 100주년 헌정음악회를 열고 미공개 자료를 공개하기도 했다.

rainmaker@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