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독도에서 뭉친다…2월 LTE 동시 개통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이동통신 3사가 독도에 롱텀에볼루션(LTE) 망을 구축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10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U+)는 내년 2월 독도에서 LTE 망을 동시에 개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3사는 지난달 26일 독도관리사무소에 LTE 기지국 설치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내년 2월 착공해 약 2주일간 설치 작업을 한다는 내용이다. 기지국 설치가 끝나면 곧바로 독도에 LTE 전파를 쏘아 올릴 수 있다.

독도관리사무소를 통해 이 서류를 접수한 문화재청은 LTE 장비가 천연기념물인 독도에 큰 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판단, 설치를 허가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3사는 이미 독도에 구축된 KT의 철탑과 마이크로웨이브를 공동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마이크로웨이브는 울릉도와 독도 사이의 유·무선 통신을 이어주는 무선 전송로다.

KT는 2세대(2G) 서비스를 종료하면서 생긴 여유 용량과 지난 10월 마이크로웨이브 장비를 신형으로 교체함으로써 추가로 확보한 용량을 3사에 LTE 용으로 균등 배분하기로 했다.

3사의 독도 LTE 망 공동 구축이 처음부터 원활히 추진됐던 것은 아니다. SK텔레콤이 독자적인 마이크로웨이브를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KT의 철탑을 이용하는 문제로 갈등이 빚어지기도 했다.

3사는 그러나 독도의 통신 주권을 위해 조금씩 양보하며 합의를 끌어냈다. 이로써 3사는 독도에 모든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SK텔레콤과 KT는 독도에 3세대(3G) 광대역코드분할다중접속(WCDMA) 서비스를, LG유플러스는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서비스를 KT 마이크로웨이브 시설을 활용해 제공하고 있다. KT는 독도에 와이파이 망도 구축했다.

KT 대구네트워크운용단 무선운용센터장 유희선 상무는 "독도가 갖는 상징성이 매우 크다"며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에 대한민국의 앞선 전파를 계속 쏘고 있다는 것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이종본 네트워크전략본부장은 "독도는 많은 방문객이 찾고 소수지만 상주 인구도 있다"며 "커버리지 차원에서도 우리나라의 동쪽 끝까지 LTE 망을 구축한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곳"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기상상황에 따라 2월 서비스 개통이 늦춰질 수도 있다. KT 관계자는 "겨울철 독도는 항상 눈이 쌓여 있어 시설물 구축이 어렵고 파도가 높아 작업환경이 위험하다"며 "날씨가 풀리는 3월께 독도 LTE 서비스를 시작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abbie@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