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일 내 방송사고 네 건, MBC뉴스 민망 넘어 실망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박기석 기자]

지난 5일 문화방송(MBC)의 < 뉴스데스크 > 가 저녁 8시로 방송시간대를 옮겼다. MBC는 이를 대대적으로 홍보했고, 더 나은 뉴스를 약속했다. 그러나 개편에 대한 기대감 속에 지난 13일부터 20일까지 < 뉴스데스크 > 를 지켜본 결과, 보도의 편파성 논란을 떠나 '품질'에 실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 컴퓨터그래픽의 적극적인 활용 등 새로운 시도가 엿보이긴 했으나 자막과 멘트(발언) 전달 오류 등 방송사고가 일주일 사이 4건이나 발생했다.

한 뉴스에서 두 번이나 엉터리 자막... 다시보기도 안 고쳐

지난 13일 '경청 코리아: 검·경 수사갈등... 시민들 생각은?' 코너에서는 인터뷰 내용과 반대되는 자막이 등장했다. 시민 곽정우씨는 "수사가 이분화되는 것보다는 검찰에서 책임지고 수사를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는데 자막은 '검·경 협조해야'로 나간 것이다. 방송 후 문화방송 누리집에서 이 뉴스를 검색했더니 '다시보기' 화면의 자막은 고쳐지지 않았고, 기사만 '검찰이 수사해야'로 바로 잡혀 있었다. 리포트를 꼼꼼히 듣지 않고 영상 위주로 보는 시청자에겐 혼란을 줄 만한 실수였다.



▲ 곽정우씨 인터뷰 장면'검·경 협조해야'라는 자막은 잘못된 것이었다.

ⓒ MBC

자막 실수는 같은 날 '현장M출동: 금강 물고기 집단폐사 원인 미궁 속으로' 편에서도 나왔다. 5초 후에 들어가야 할 자막이 화면에 미리 등장한 것이다. 지상파 방송의 메인 뉴스에서 하루에 두 번이나 자막 오류가 났다는 것은 뉴스의 완성도와 신뢰성에 심각한 상처를 주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위 사진에 나온 자막은 아래 화면에 나가야했는데 5초전에 미리 나갔다.

ⓒ MBC

지난 17일 방송된 '비리검사 수사 소매치기... 경찰 부글부글'편은 하루 전 꼭지인 '검찰, 경찰수사 성역이냐... 경찰 긴급토론회'를 재탕한 것이었다. 16일 뉴스의 주요 내용은 경찰이 선점한 비리검사 수사를 특임검사가 가로채자 일선 경찰들이 토론회를 열어 검찰을 성토했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그 다음 날 뉴스 역시 제목만 달랐을 뿐 내용과 화면이 거의 같았다. 검찰이 수사를 가로챘다는 표현을 '소매치기'로 바꾼 것 말고는 새로운 게 없었고, 현직 경찰들의 토론회 장면을 먼저 제시하고 설명을 이어가는 편집 순서도 같았다. 특히 16일 인터뷰한 두 명의 경찰 발언도 부분적으로 발췌해 다시 사용했다. 난립하는 인터넷신문의 뉴스 짜깁기와 다를 것이 없었다.



16일자 '검찰, 경찰수사 성역이냐‥경찰 긴급토론회' 장면들.

ⓒ MBC



17일자 '비리 검사 수사 소매치기‥경찰 부글부글'의 장면들. 16일자 영상을 짜깁기해 그대로 내보냈다.

ⓒ MBC

뇌물 숫자 단위 잘못 보도하고 시침 '뚝'

20일에는 더 어이없는 실수가 벌어졌다. '김광준 구속 수감... 들끓는 검찰, 수뇌부 사퇴하라'편에서 기자가 김 검사의 뇌물 액수인 9억7000만 원을 9천700만 원이라고 잘못 말한 것이다. 화면 자막으로는 정확히 9억7000만 원으로 소개 되었는데 말이다.

방송 후 MBC 누리집 다시보기를 검색하니 바로 그 장면과 기사가 삭제돼 있었다. 앵커의 언급을 제외하면 기사 어디서도 김 검사의 수뢰 액수에 대한 정보를 찾을 수 없다. 그랜저 검사, 벤츠 여검사의 뇌물 액수를 명확히 제시한 것과 대조된다. 화면에는 9억7000만 원이라는 글자가 금세 나타났다 사라진다. 기사 문장은 뇌물액수가 빠진 채 어색하게 연결되어 있다.

"김광준 서울고검 검사가 현직 부장검사로는 처음으로 어젯밤 구속됐습니다... 이른바 그랜저 검사가 4000여만 원, 벤츠 여검사가 5000여만 원을 받은 점과 비교할 때 20배가 넘는 검사 비리 사상 역대 최고액수입니다."



현재 MBC 누리집 다시보기에서 위 장면은 편집으로 삭제된 상태다.

ⓒ MBC

그러나 < 뉴스데스크 > 누리집 어디에도 영상을 편집해 위 화면과 기사 일부를 뺐다는 안내와 사과는 찾을 수 없었다.

뉴스데스크는 지난달 5일 인터뷰한 시민들을 '할머니', '회사원', '환자' 등으로 자막 처리해 빈축을 산 일이 있다. 일반적으로 이름과 나이 등 인적사항을 표기하는데, 뉴스의 기본도 갖추지 못한 보도가 등장한 것이다. 시청자 게시판에서는 '웃긴다'(아이디 parkhee9)는 등의 비아냥이 빗발쳤고 같은 방송사 예능프로그램인 < 라디오스타 > 가 패러디할 정도로 웃음거리가 됐다. 지난 8일에는 배현진 앵커가 방송 중 5초 동안 말을 잇지 못하는 사고를 낸 일도 있다. 다시보기에서는 이 부분도 편집돼 찾아볼 수 없다.



지난달 5일 인터뷰한 시민들을 '할머니', '회사원', '환자' 등으로 자막 처리해 빈축을 산 일이 있다.

ⓒ MBC

공정방송과 사장퇴진을 요구하며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면서 흔들리기 시작한 MBC뉴스는 노조원들이 업무에 복귀한 후에도 사측의 '보복인사'로 파행 인력운용이 지속되면서 퇴행을 거듭하는 모습이다.

시청자들이 보기에 민망한 수준을 넘어 허탈감을 느끼게 하는 오류의 행진은 뉴스 제작 조직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음을 뚜렷하게 보여주고 있다. 더 큰 문제는 방송사가 이런 실수를 덮는 데 급급할 뿐 사과나 재발 방지 노력을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러는 동안 MBC뉴스를 외면하는 시청자는 점점 늘어나고 있다. 과연 언제쯤 < 뉴스데스크 > 와 MBC가 제자리를 찾을 수 있을까.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 온라인 미디어 < 단비뉴스 > (www.danbinews.com)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Copyrights ⓒ 오마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