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태진아·이루 협박’ 작사가 최희진, 모범수로 가석방

국민일보

[쿠키 연예] 태진아·이루 부자를 협박했다는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던 작사가 최희진이 출소했다.

최희진은 최희진은 2010년 8월부터 자신의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태진아·이루 부자로부터 폭언과 폭력, 낙태 강요 등을 당했다는 허위사실을 8차례 게시하고 1억원을 요구하다 미수에 그쳤다는 혐의로 기소되어 2011년 7월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최희진은 "태진아, 이루 부자에게 회복될 수 없는 고통과 피해를 준 점에 대해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며 "하지만 작사가와 여자로서의 삶이 완전히 망가진 점에 대해 법원 측에 선처 부탁한다"고 말했었다.

최희진은 지난 9월 28일 교도관들로부터 모범수로 추천받아 가석방됐으며, 향후 종교 및 봉사활동에 전념할 것이라 밝혔다.

최희진은 쿠키뉴스와 통화에서 "수감 생활 2년 동안 얻은게 더 많고 배운 게 더 많았다. 내 인생의 가장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300여 책을 읽으며, 하고 싶은 공부를 다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신앙을 통해서나 어떤 기로를 통해서든 봉사를 많이 하고 싶다"며 "2001년부터 아동복지 시설과 장애우들에게 봉사활동을 했었는데, 다시 시작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유명준 기자 neocross@kukimedia.co.kr / 트위터 @neocross96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국민일보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