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연 재능기부 "얼굴도 천사 마음도 천사"

엑스포츠뉴스

▲한승연 재능기부 '시각 장애인 위한 오디오 북 제작 참여'

[엑스포츠뉴스=방송연예팀 강정석 기자] 카라 한승연이 시각장애인을 위한 재능기부에 나섰다.

한승연은 최근 호아킴 데 포사다의 '바보 빅터'의 오디오 북에 참여, 여주인공 로라를 맡아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한승연 소속사 관계자는 20일 오후 한 매체를 통해 "평소 재능 기부에 관심을 보여온 한승연이 선뜻 제안에 응했다"라며 "오디오북 제작 소식을 듣고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바보 빅터'는 '마시멜로 이야기'를 쓴 호아킴 데 포사다의 신작으로, 17년간 자신이 바보인 줄 알고 살아오다 훗날 국제멘사협회 회장이 된 스토리를 담고 있다.

한승연은 자신이 속한 카라를 통해 신곡 '스텝'으로 최근 국내 무대에 컴백해 활동 중이다.

방송연예팀enter@xportsnews.com

[사진 = 한승연 ⓒ 엑스포츠뉴스 DB]

저작권자ⓒ 엑스포츠뉴스 (www.xportsnews.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